김경일 경기도의원, "주폭피해 택시기사 치료비 지원 추진"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5 13:0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개정안 발의
민사소송 비용등 지원근거 담아


[수원=채종수 기자]
▲ 김경일 의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경일 의원(더불어민주당·파주3)은 매년 주취(酒臭) 상태의 승객으로 인한 폭행 또는 협박 등으로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는 택시 운수종사자에 대한 실질적 보호조치를 위한 소송비용 및 치료비 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담은 '경기도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최근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최근 술에 취한 승객들로부터 폭력이나 폭언 등으로 정신적·신체적 피해를 입고 있는 택시 운수종사자들이 늘어가고 있다”고 언급하며 “이런 폭행으로 생업을 더 이상 할 수 없는 상태에 빠진 택시기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해자를 상대로 한 민사소송에 대한 소송비용을 지원하고, 치료비의 일부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을 두고자 했다”고 조례안 발의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김 의원은 '택시보호격벽 지원사업'의 비효율성을 언급하고 “그동안 경기도는 택시보호격벽 사업을 추진하면서 매년 설치계획 대수의 50%가 넘는 보조금 반납상태에서도 꾸준히 보호격벽 설치를 해 왔으나, 지금은 보호격벽이 설치된 택시를 찾아보기 힘든 정도다. 실패한 사업”이라며 택시보호격벽 설치 지원사업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번 조례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주취 상태의 승객에 의해 폭행 또는 협박 등을 당한 택시운수종사자에 대해 신체적 상해 및 정신적 피해 등을 입어 민사소송을 진행할 경우 소송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안 제8조의4 제1항) ▲예산의 범위에서 피해를 입은 택시운수종사자에 대한 일정액의 치료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안 제8조의4 제2항).

이번 조례안은 오는 29일까지 도보 및 도의회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될 예정이며, 접수된 의견 및 관련 부서의 의견을 검토한 후 제338회 임시회(8~9월회기) 의안으로 접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