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민-관-학 ‘강남복지 거버넌스’ 출범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5 15:40: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실무종사자·시민활동가·공무원·교수등 34명 참가
소득·주거·돌봄등 5개분과별 정책 발굴·제안활동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29일 구청 본관 3층에서 지역 맞춤형 복지기준선 마련을 위한 민·관·학 정책네트워크 ‘강남복지 거버넌스 출범식’을 개최한다.

실무종사자를 비롯한 시민활동가, 의사, 공무원, 교수 등 34명으로 구성된 ‘강남복지 거버넌스’는 소득, 주거, 돌봄(노인·아동·장애인), 건강, 교육 등 5개 분과별 회의를 통해 정책을 발굴한다. 오는 9월에는 주민대상 합동공청회를 열어 강남복지기준선을 공유하고 실천과제를 공론화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 6월부터 제1기(오는 2020~2023년) ‘협치를 통한 강남복지기준선 마련을 위한 학술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강남복지 거버넌스가 관련 내용에 대한 검토 및 자문을 수행하게 된다.

황관웅 구 복지정책과장은 “강남구민이면 누구나 권리로서 누리는 최적복지 기준과 품위 있는 삶을 위한 적정복지 기준선을 오는 10월 거버넌스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며 “포용이 실현되고 다양성이 존중받는 ‘포용 복지 도시, 강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