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의회,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5 15:51: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행선 중구의원 대표발의

▲ 김행선 의원이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서울 중구의회(의장 조영훈)가 지난 24일 열린 제25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행선 의원은 제안 설명을 통해 "중구의회는 이런 엄중한 사태에 대해 서울시 중구 구민의 목소리를 대변함으로써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해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 정부가 지난 7월1일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며 "또한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에도 착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1세기 첨단산업의 소재를 경제보복 조치로 활용하는 일본 정부의 이런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 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대한민국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했고, 거짓말과 가짜뉴스를 통해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 조치의 불법·부당함을 은폐하고 있다"며 "이러한 불법적인 행위에 대한 적반하장격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관련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외교적 노력을 통해 합리적으로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나 일본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며 "이런 엄중한 사태에 대해 서울시 중구 구민들은 향후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구매를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일본 정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 및 그 외 수출규제강화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또한 일본 기업들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고 일본 정부 역시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