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복합커뮤니티센터' 유치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07-25 15:5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행안부 100억 공모사업 선정
보건소 부지에 2022년 완공
문화센터·장병 쉼터등 조성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강화군이 오는 2022년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이용할 수 있는 복합커뮤니티센터를 건립한다.

군은 최근 ‘2020년 행정안전부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면적 4736㎡에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어린이놀이시설, 장병쉼터, 생활문화센터, 체력단련실, 다목적홀 등이 들어서게 된다.

사업비로는 총 100억원(국비 80억, 지방비 20억)이 투입된다.

아울러 군은 복합커뮤니티센터 이용객과 주민 편의를 위해 자체예산 31억원을 별도로 투입해 인근 부지 2584㎡에 공영주차장(74면)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접경지역 주민과 군장병들의 여건 개선을 위한 것으로, 접경지역 9개 지자체가 신청해 군을 포함해 4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군은 그동안 사업부지를 버스터미널 인근 (구)보건소로 정하고 기존 건물을 철거 완료했으며, 복합커뮤니티센터 공간 구성을 위해 주민 2000명, 장병 1000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사업 준비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군은 수도권임에도 각종 규제로 인해 편의시설 인프라 조성이 어려운 실정인데, 이번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확정은 가뭄에 단비라 할 수 있다”면서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장병과 어린이, 주민 등 모든 계층이 함께 소통하며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