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경남도당, "공무원 극단적 선택, 철저히 수사해야"

안기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9 15:05: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도의회는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검경은 ‘부당한 업무지시, 상사 괴롭힘’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
▲ 경남도청공무원노조가 지난 2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최근 도청 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 `직장 내 괴롭힘`이 원인이었을 가능성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창원=안기한 기자] 경남도청 7급 공무원의 극단적인 선택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29일 "도의회는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검경은 ‘부당한 업무지시, 상사 괴롭힘’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경남도당은 이날 '김경수 지사의 도청 무슨 일이 벌어졌나'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선량하고 성실한 7급 공무원의 자살, 5일 동안 방치한 도청 믿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말끝마다 소통을 강조하던 김경수 지사의 도청에서 일어난 일이어서 도민들은 충격을 감출 수가 없다"며 "김지사의 도청에서 상사의 괴롭힘, 부당한 업무 강요가 자살까지 부를 만큼 방치된 건가. 김경수 지사가 이야기하는 행복한 경남도청이 이런 곳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41세의 7급 공무원이 자살을 한 것은 22일이지만 그동안 경남도청은 책임 있는 해명조차 하지 않았다. 26일 경남도청 공무원노조와 유족이 기자회견을 열어 '업무를 성실히 수행했고, 애틋한 사랑으로 결실을 맺은 부인과 불편한 노모까지 부양했던 한 가정의 가장이었다'고 밝혔다"며 "노조는 고인이 휴대전화 속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상사로부터 지나친 업무 간섭과 괴롭힘을 당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고 논평했다.

또 "경남도는 뒤늦게 조사 중이라고 밝혔지만 공직사회에서 흔치 않은 공무원의 자살사건을 일주일 남짓 방치해 온 도청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고 맹비난하면서 "경남도의회는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해 김경수 지사를 비롯한 관련 상급공무원들의 책임을 따져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검찰과 경찰도 노조와 유족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서 선량하고 성실했던 7급 공무원이 자살한 이유를 밝히고, 그를 극단의 선택으로 몰아넣은 책임자들을 처벌할 것을 촉구한다"며 "선량하고 성실했던 가장이자 효자였던 젊은 공무원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도민들과 함께 끝까지 추적할 것임을 밝힌다"고 논평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