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류만옥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0 13:11: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日, 수출규제 철회·강제지용 배상을"

[광명=류만옥 기자] 경기 광명시의회는 일본 정부에 대해 부당행위인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된 피해자에 대한 배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29일 조미수 의장과 의원들은 시의회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정부는 지난해 우리 대법원의 판결을 빌미로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며 “이는 국제사회의 공조에도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의원들은 “가짜뉴스를 통해 대한민국 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 조치의 부당함을 은폐하고 있다”며 “불법적이고 비인도적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런 엄중한 사태에 32만 광명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시의회는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성명을 통해 의원들은 일본여행 자제, 일본상품 불매 운동에 앞장설 것도 다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