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의회,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성명서 발표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0 13:12: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광진구의원들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진구의회)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서울 광진구의회(의장 고양석)가 일본 정부의 비상식적인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나섰다.

구의회는 최근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법원이 일본 전범기업들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 정부가 시행한 반도체·디스플레이 등의 제조 필수부품 관련 한국 수출 규제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번 성명서는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시행되고 있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며 구의회가 광진구민의 목소리를 대변해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하는 결의문이다.

이날 의원들은 ▲일본 정부의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소재의 대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해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금 지급 및 사과 촉구 ▲구민들의 일본여행 및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구매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을 결의했다.

고양석 의장은 "이번 사태가 우리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만큼 구민의 대표기관인 의회 차원에서 이에 대응하고자 광진구의회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성명서 발표에 동참하게 됐다"며 "향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전통시장 등에서 결의대회를 다시 개최해 의회 차원의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구민 모두의 마음을 담아 적극 대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