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0 14:07: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홍덕표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임신과 출산 과정에서 고위험 임신질환으로 고통 받는 가정을 위해 이들에 대한 의료비 지원을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고위험 임신질환 가구의 치료비 등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안전한 분만과 모자의 건강을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지원 범위는 기존 11종의 고위험 임신질환에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병, 대사 장애를 동반한 임신과다구토, 신장질환, 심부전, 자궁내 성장제한, 자궁 및 자궁의 부속기질환 등 8종의 질환을 추가해 총 19종의 고위험 임신질환으로 확대된다.

구에 따르면 지원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의 180%(4인 가구 기준 830만4000원) 이하 가구의 구성원으로 주민등록이 돼 있는 대한민국 국적의 임산부다.

단, 영주권 취득 및 결혼 이주여성, 난민협약에 따른 난민, 북한 이탈주민 등의 경우, 예외가 인정된다.

이 경우에는 부부 모두가 건강보험 가입 및 보험료 고지 여부가 확인된 사람이어야 한다.

지원 금액은 임산부가 19종의 고위험 임신질환 중 하나 이상 질환으로 진단받고 입원치료를 하는 경우, 치료비 중 전액 본인부담금 및 비급여 진료비(상급 병실료 차액, 환자특식 등 제외)에 해당하는 금액의 90%, 1인당 총 300만원까지 지원한다.

유동균 구청장은 "이미 임신을 했는데도 제때 치료를 못 받거나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건강하게 출산하지 못하는 일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출산장려 정책과 더불어 출산 보호 등 출산 친화 문화에 앞장서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지원책들을 계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타 이번 의료비 지원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구 보건소 모자건강센터 의료비 지원실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