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5명 중 1명 '식욕억제제' 처방··· 10개월간 116만명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0 16:0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식약처 "처방환자 90% 女"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최근 10개월 동안 국민 45명 중 1명꼴로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처방 환자 중 여성 비중이 90% 이상이었다.

식욕억제제는 식욕을 느끼는 뇌에 작용해 배고픔을 덜 느끼게 하거나 포만감을 증가시키는 향정신성의약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8년 7월~지난 4월 약 10개월 동안 취급된 497만건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간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사용한 환자는 116만명으로 국민 45명 중 1명(전체 국민의 2.2%)에 해당한다. 의료용 마약류 사용 전체 환자 수 1597만명 대비 7.3% 수준이었다.

식욕억제제 처방 환자의 92.7%(105만명)는 여성이었고, 남성은 7.3%(8만명)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 환자가 30.3%로 가장 많았다.

식욕억제제를 안전하게 사용하지 않은 정황도 드러났다.

식욕억제제는 다른 성분과 함께 투여하지 않고, 투여기간을 4주 이내로 해야 한다.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환자의 10%는 2개 성분 이상을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전체의 30%는 투여기간 4주를 초과해 처방받는 등 적정량을 지키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욕억제제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폐동맥 고혈압과 심각한 심장질환 등 부작용 발생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런 내용이 담긴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의사들에게 발송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 서한을 통해 향정신성 식욕억제제의 적정 처방과 사용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마약류 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