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태풍, 폭염 피해 예방 대책 추진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1 12:3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무더위 쉼터 확대...재난도우미 운영, 살수자 운행 등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8월을 맞아 폭염 취약계층과 취약시설을 집중 관리하고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인다고 31일 밝혔다.
▲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 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지난해 8월 광주 폭염 일수는 21일, 열대야 일수는 14일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8월 폭염, 태풍, 호우, 물놀이사고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시는 무더위에 대비해 무더위 쉼터를 확대(1285곳→1500곳)하고 냉방비지원, 2500명의 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재난도우미 운영, 다중밀집지역 주변도로 살수차 운행, 우산형 그늘막 쉼터(163곳) 설치, 건설·산업 사업장 등 무더위 휴식 시간제(Heat Break) 및 119 폭염 구급대(30대)등을 운영한다. 또 35도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 지속될 때는 즉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폭염에 대응한다.

이와 함께 태풍과 강풍, 호우에 대비해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등 재해예방사업장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해 재해 상황별 맞춤형 재해예방 및 복구대책을 수립하는 한편 재해예방 정보제공 및 피해복구 기술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평형 시 안전정책관은“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기간인 8월을 맞아 태풍 등 자연재난에 대비하고 각 부서와 자치구가 협력해 시민은 물론 광주를 찾은 마스터즈 참가자와 관광객의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시민 여러분도 재난안전사고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사전에 행동요령을 숙지하는 등 적극 대비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