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日, '韓화이트리스트 제외' 야만적 행위··· 적대행위 즉각 중단을"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6 13:1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규탄 성명 발표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의회는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도발행위를 규탄하는 성명을 최근 발표했다.

시의회는 성명에서 “일본 아베 정권의 야만적이고 무모한 경제침략 행위는 한·일 양국의 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글로벌 자유무역 체제에도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는 부당한 조치”라고 규정하고, 일본의 경제적 적대행위를 강력히 규탄했다.

또한 “이달 열리는 임시회에서 규탄 결의안을 채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용범 의장은 “수출 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국민 모두가 동참해 대한민국의 힘을 보여줘야 할 때”라며, 규제 대응을 위해 정부와 공동으로 협력해 인천시의회 차원에서 최선의 조치를 취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7월25일 본관 앞에서 전체 시의원이 참석해 규탄대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인천시의회 의장을 시작으로 국회 및 일본대사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