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의회, '日경제보복 규탄결의' 만장일치 채택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6 13:29: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日 사과 촉구
▲ 김종곤 의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의원들이 손팻말을 들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성동구의회)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성동구의회(의장 김종곤)가 일본 정부에 대해 경제보복 조치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구의회는 최근 개최한 제246회 임시회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이민옥 의원이 발의하고 의원 모두가 찬성한 것으로,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인해 우리나라의 반도체 산업뿐만 아니라 경제 전반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해 수출 규체 강화 및 기타 부당한 수출 규체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이날 의원들은 ▲일본 여행 및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구매를 자제할 것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와 그외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해 일본 기업들이 정당한 배상을 하고 일본 정부는 진심어린 사과를 할 것 등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