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조치 규탄 결의안 채택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3:01: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왕정순 의장(앞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의원들이 규탄 결의안에 대해 의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관악구의회)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관악구의회(의장 왕정순)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다.

구의회는 6일 제260회 임시회를 개최해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송정애 의회운영위원장이 대표발의했으며, 만장일치로 찬성해 의결됐다.

송 위원장은 “합당한 근거 없이 시행한 일본의 부당한 규제조치는 우리나라 핵심산업의 위축을 의도한 경제 보복행위임이 명백하고,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자유·공정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과 모순되는 행위이며, 또한 세계무역기구(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온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 및 그외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 및 사과와 함께,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일본 여행과 일본 상품의 구매를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왕정순 의장은 “구민의 뜻을 한데 모아 일본 정부의 부당한 보복적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하고, WTO 등 세계를 상대로 당당하게 외교적 노력을 펼치고 있는 우리 정부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고자 한다”며 “일시적인 감정적 대응이나 무분별한 혐오보다는 차분함 속에서의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우리 앞에 놓인 위기가 새로운 기회가 되는 또 하나의 국난 극복의 역사를 만드는 과정에 관악구의회가 관악구민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