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희호 여사 추모비용, 관계자들 서로 비용지불 회피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4:16: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지난 6월 별세한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을 진행했던 업체들이 제단용 꽃값과 행사 진행 비용 등 수천만 원을 전혀 받지 못해 피해를 호소하고 있지만, 장례 집행위원장으로 이름을 올린 인사들은 행사가 모두 끝나자 비용 지급을 미뤄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7일 KBS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현충원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이 열렸다.

당일 추모식은 이낙연 총리가 조사를 낭독하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대표가 참석하는 사회장으로 진행됐으며, 꽃 제단에는 1000만 원, 음향기기 비용은 500만 원이 드는 등 모두 4500만 원의 비용이 들었다.

하지만 추모식이 진행된 지 50여 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업체들에 비용 지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회장으로 치른 이 여사의 장례엔 정부가 1억 원 가량을 지원했다. 그러나 이 돈을 관리하는 김대중평화센터 김성재 이사는 다른 장례비용은 모두 치렀지만, 추모식 비용은 지급하지 않았다.

현충원 추모식에 동의한 적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반면 장례위 공동 집행위원장이었던 민주당 설훈, 김한정 의원은 현충원 추모식도 유족 동의 아래 진행했다며, 정부에서 준 돈으로 비용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양측은 오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주기를 앞두고 갈등 표출을 자제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론 형사 고발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민주와 평화의 뜻을 계승하겠다며 한 목소리를 냈던 사람들이지만, 업체에 방치돼온 고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 영정 사진조차 취재가 시작된 이후에야 뒤늦게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