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내분, 분당 초읽기 돌입 했나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5:06: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정 "사퇴" " 총선 불출마" 상대 압박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당권을 둘러싼 민주평화당 내분이 점입가경이다.

정동영 대표는 7일 박지원 의원의 거듭된 사퇴요구를 일축하면서 내년 총선 불출마 여부를 따지면서 반격에 나섰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정 대표가 사퇴하지 않을 것 같다"며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가 오늘 만나서 이야기하기로 했지만 사실상 끝나는 게 아닌가 한다"고 예측했다.

특히 비당권파가 모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1 주장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될 경우 평화당의 간판이 될 인물과 관련해 "아직 확정은 안 됐지만 몇 분을 모시고 얘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대표와 같이 대선주자급 인물로 가야하는 것이 아니냐'는 사희자 질문에 "그런 분이 현재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지금보다 깨끗하고 젊고, 그런 분을 내세워야만 한다, 호남 출신도 있고 다른 출신도 있다"고 답변했다.

다만 그는 '호남 신당' 가능성에 대해 "그런 것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같은 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 나서 정동영 대표는 "국회의원들이 자기만 살려고 버둥거리는 걸 국민은 곱지 않게 볼 것"이라며 "당내 고문이 낸 중재안을 박지원 의원을 포함해 이분들(대안정치연대)가 거부했는데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이 이날까지 대답을 달라 한 부분에 대해 이미 답변을 했다"면서 비당권파들의 퇴진 요구를 일축했다.

특히 정 대표는 "다 내려놓자고 하는데 박 의원을 포함한 (대안정치연대 소속의)의원들이 뭘 내려놓을지 분명하지 않다"며 "다음 총선에서 불출마하겠다는 건지 아니면 수도권 지지율을 위해 (호남이 아닌)험지에 출마하겠다는 건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역공에 나섰다.

현재 민주평화당은 정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유성엽 원내대표를 위시한 비당권파로 나뉘어 분란을 겪고 있다.

이 같은 분란은 지난 5일 열린 끝장토론에서도 정동영 대표의 퇴진 여부를 놓고 대립각을 세웠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