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 징계 목적의 영창수감 지양해야"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6:04: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권위, 국방부에 개선 권고

[시민일보=홍덕표 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군대에서 징계 목적으로 병사를 영창에 수감하는 '징계입창' 처분을 지양해야 한다고 국방부에 권고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 5~6월 군 영창 시설환경 개선 및 수용자 기본권 보호를 위한 방문조사 결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영창 운영 개선 사항을 지난 7월9일 침해구제제1위원회에서 국방부 장관에게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인권위는 "국방부는 2019년도 업무계획에 영창제도 폐지를 천명하고 있지만, 병사 대상 징계입창 처분이 지속해서 이뤄지고 있다"며 "국회 계류 중인 '군인사법 일부개정법률안' 통과 전이라도 이를 가급적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인권위는 영창 운영 과정에서 이뤄지는 잘못된 관행도 지적했다.

인권위는 "해군 A함대에서는 미결수용자의 접견 및 전화 내용을 일괄 청취·기록했으며, 민감한 감정표현과 사생활을 구어체 문답식으로 작성했다"며 "공군 B사령부의 한 지원단에서는 수용자 신상파악을 위해 개인 신체 내용 기록, 성장 과정과 가정환경, 친구, 학력, 가족사항 등이 포함된 수용자 신상명세서를 작성케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수용자의 접견권 및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육군 C, D사단 진정보호실에는 거실 안에 화장실 변기만 설치돼 있고 차폐시설이 없다"며 "수용자가 용변을 볼 때마다 신체 노출로 인한 지극한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행태"라며 개선을 권고했다.

아울러 인권위는 "법률에 따라 교도관이 수용자의 권리와 의무에 대한 사항을 고지해야 하지만 일부 부대는 교도병사가 이를 수행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며 "영창 구금 일수 산정에서 착오가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명확한 지침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