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명 사상' 안성화재 12시간만에 진화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6:12: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찰·소방당국 현장 합동감식

[안성=오왕석 기자] 11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 안성 박스공장 건물 화재가 불이 난지 12시간 만에 진화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6일 오후 1시15분께 안성시 양성면의 한 종이상자 제조공장 건물(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연면적 3500여㎡)에서 난 불을 7일 오전 1시30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다만 화재 현장에서는 이날 오전 6시30분까지 잔불 정리 작업이 이어졌으며, 추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앞서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 화재 발생 30여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하지만 불이 시작된 지하 1층에 반도체 세정제 보관창고가 있어 폭발 위험 및 건물 붕괴 우려가 있어 불을 완전히 진화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이번 화재로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진화에 나섰던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 소속 석원호 소방장(45)이 순직하고, 이돈창 소방위(58)가 화상을 입었다.

또한 공장 관계자 등 9명도 부상을 입었으며,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아울러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공장 건물 지하 1층에는 반도체 세정제 보관창고, 지상 1층에는 물건보관 및 포장업체, 2층에는 종이상자 제조공장이 각각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1층의 연료탱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과 함께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이날 오전 11시30분께부터 현장 감식을 벌이는 중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