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의회, '日 규탄결의안' 상정 불발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13:15: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재적의원 과반수 못 채워
안종숙 구의장 유감 표명

▲ 폐회 후 ‘NO 경제보복, 수출규제’의 의미를 담은 피켓을 들고 결의사항을 외치고 있는 의원들. (사진제공=서초구의회)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 서초구의회(의장 안종숙)가 7일 한·일관계를 훼손하는 ‘일본정부의 불합리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상정하기 위해 제289회 임시회를 열었다.

8일 구의회에 따르면 이번 임시회는 정부가 수출규제 강화 및 화이트리스트(white list)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은 대법원이 일본기업에 내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적 성격으로 국제규범에 정면 배치되므로, 이에 일본정부의 부당한 조치를 규탄하고 철회를 요청하자는 뜻있는 의원들의 의견이 모아지며 열렸다.

하지만 이 안건은 구의원 15명 중 6명이 참석, 표결을 위한 의결정족수인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8명)이 이뤄지지 않아 결의안 상정은 되지 않았다.

김정우 의원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고자 하는 본회의 개의를 앞두고, 아직까지 참석하지 않은 선배·동료 의원을 기다리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문을 열며, 일본정부의 경제보복과 근거없는 비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동시에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안종숙 의장은 “의원들의 불참으로 결의안조차 상정하지 못하게 돼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시국이 엄중한 상황에도 초당적 자세를 보여주지 못한 일부 의원에게 의장으로서 심심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야 할 것 없이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하나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규탄 성명서와 결의문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는 이때, 비록 결의안 채택이 무산됐지만,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수출규제 조치 철회가 이뤄지지 않는 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지지하고 동참할 것”을 강조했다.

이후 의원들은 ‘NO 경제보복, 수출규제’의 의미를 담은 피켓을 들고 결의사항을 외친 후 산회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