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친환경 벌채 우수기관 선정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13:50: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수사례 '보령 개화리 도유림'
수림대·잔존구역 배치등 호평


[홍성=최진우 기자] 충남도가 친환경 벌채 우수사례 지역으로 선정됐다.

도는 산림청이 주관한 '2019년 친환경벌채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산림생태와 경관을 고려한 친환경 벌채 확대한 공로를 인정해 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전국 국유림 관리소 및 지자체를 대상으로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심사를 거쳐 최우수·우수·장려 등 총 4개 기관이 선정됐다.

우수 대상지로 선정된 보령시 성주면 개화리 도유림(35ha)은 생태적 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수림대와 잔존구역을 적절하게 배치, 산림 영향권을 확보한 것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실제 해당지역은 산림의 생태적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벌채지와 벌채지 사이 수림대를 20~170m로 적정하게 존치했다.

원형 잔존구역은 20~50m 산림영향권을 최대한 고려해 적절하게 배치하는 등의 친환경 벌채 기준을 준수했다.

또한 이곳은 밀원 감소로 생태계 균형유지와 양봉농가 등의 지원을 위한 밀원수 시범단지로, 아까시·옻나무·백합나무 등 9만본을 식재해 관리하고 있다.

도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산림청장 표창과 부상 200만원, 해외연수 기회 부여 등의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최영규 산림자원과장은 “앞으로 산림의 생태적 건강성을 유지하면서 지속가능한 산림 경영이 가능하도록 지역민과 전문가들의 현장토론을 통해 산림생태계와 경관을 우선적으로 적용하는 친환경 벌채를 적극 확대하겠다”며 “이번 사례를 전국에 적극 알려 수범사례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