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시민단체, 광복절에 '강제동원 규탄' 집회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15:42: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日 정부 공식사죄·배상 촉구
10·15일 촛불문화제도 예정


[시민일보=홍덕표 기자]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 시민사회가 함께 8.15 광복절 공동 행사 개최에 나섰다.

강제동원 피해자와 18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강제동원 공동행동)'은 8일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15일로 예정된 '시민대회 및 국제평화행진'을 일본 시민단체들과 함께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3.1운동 100주년, 광복 74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2018년 11월 일본 현지 20여개 시민단체들이 모여 결성한 '일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 함께 참여한다.

이에 따라 공동행동 측은 오는 15일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강제동원 문제, 우리가 반드시 해결하자'는 주제로 시민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를 향해 공식 사죄와 문제 해결을 촉구할 방침이다.

특히 강제동원 피해를 직접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 양금덕 할머니 등도 참석해 강제동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온 국민이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목소리를 높일 계획이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약 2000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가자들은 이날 행사에서 올바른 역사를 위한 시민 소원을 매단 '평화의 비둘기' 풍선을 날리고,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는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개를 앞세워 주한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7월부터 온·오프라인에서 시민들에게 받은 서명지도 대사관 측에 전달한다.

이와 함께 오는 14일에는 한국, 일본 전문가들이 모여 '해방 74년, 강제동원 문제의 어제, 오늘, 내일'을 주제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시민들의 연대를 설명하고 향후 역할과 과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는 기자회견에서 "피해 할아버지들은 '(아직) 완전히 해방된 나라에 사는 것이 아니다'고 하셨다"며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과) 소송은 끝까지 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700여개 시민 사회단체로 구성된 '아베규탄 시민행동'도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권을 규탄하기 위한 촛불 문화제에 힘을 더해달라고 호소했다.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오는 10일 평화의소녀상 인근에서 4차 촛불 문화제가, 15일 광복절에는 광화문광장에서 5차 촛불 문화제가 열린다고 설명하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 반성에 기초한 새로운 한일관계 수립을 위한 행동에 나서 달라"고 외쳤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