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청년 복지활동가 양성 팔걷어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15:59: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3일까지 교육생 모집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서초 청년 복지 미래人 아카데미’ 과정을 개설해 오는 9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8일 구에 따르면 이번 아카데미는 사회복지 분야 청년들의 사회진출을 돕기 위한 사회복지 분야 청년취업 및 창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의 주요 골자는 청년복지 인재를 발굴해 복지 역량을 강화하고, 사회복지 분야 전문이론 강의 및 현장실습을 통해 청년 복지활동가를 육성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7월 총신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구는 지역사회 복지관 및 복지시설 등과도 협력해 복지관 청년 인턴쉽, 동주민센터 복지도우미 등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향후 사회복지 인력풀 네트워크를 구성해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청년취업 및 창업을 지속적으로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서초 청년 복지 미래人 아카데미는 오는 9월5일~12월5일 3개월간 총 12회(36시간) 과정으로 이론 50%과 현장실습 50%로 구성해 매주 목요일 7시 서초구청 9층 교육장에서 진행된다.

이에 따라 구는 오는 23일까지 아카데미 교육생을 선착순 모집한다. 대상은 거주지에 제한을 두지 않으며 복지에 관심있는 만 39세 이하 청년으로 대학졸업 예정자, 대학졸업생 등도 신청이 가능하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번 아카데미를 통해 사회복지 분야 청년 인재들이 지역사회에 진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청년들과 함께 지역사회 복지 네트워크를 탄탄하게 구축하면 더 나은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