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화합으로 막힘없는 통로역할 해낼 것"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3-11-03 21:46: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임채호 경기도의회 부의장

"현장서 모든정책 해결방안 찾고 도민에 신뢰받는 도의회 만들터"


[시민일보]“임기동안 단순히 의장을 보좌하는 정적인 역할을 넘어 현장감과 정치력을 겸비한 든든한 부의장, 일하는 부의장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 도민에게 믿음을 주는 의회 상 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도의회 새로운 부의장으로 선출된 임 채호 부의장(민주. 안양)이 당선소감으로 내놓은 각오다.
임 부의장은 ‘부의장 역할론’을 실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든든한 부의장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는


취지다. 든든한 부의장이란 존재감 있는 부의장, 일하는 부의장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부의장은 “민주당과 도의회의 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아 교섭단체 간 또는 도의회와 집행부간의 갈등이 발생할 경우 협의와 중재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부의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 부의장은 ‘부의장 역할론’의 핵심으로 ‘소통’과 ‘화합’을 꼽았다. 의원들과 당 대표단, 당대표단과 의장단간의 막힘없는 통로역할을 담당하기 위해서다.



임 부의장은 일하는 부의장 실천을 위해 ‘현장’에서 모든 정책의 해결방안을 찾겠다는 각오도 함께 밝혔다. 이는 그의 정치철학이기도 하다.



임 부의장은 ‘부의장 역할론’을 바탕으로 잘못된 도정을 바로잡고 도민들에게 신뢰받는 경기도의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집행부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결론은 ‘소통’이다



“도민들의 권익과 관련된 도정 주요정책은 사전에 반드시 도의회와의 협의를 거치도록 할 예정이다”



임 부의장은 이를 위해 도의회와 집행부간 구성되어 있는 정책협의회의 활성화를 제안했다.



현재 정책협의회가 구성되어 있지만, 의회와 집행부간 소통의 창구역할을 하기에는 기능이나 역할이 미흡하다는 것이 임 부의장의 생각이다.



경기도의회 민주당내 화합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임 의장의 외유에 따른 사퇴과정에서 소속의원들 간 입장차와 보궐선거 과정에서의 의장과 부의장 후보자간의 정치공방 등으로 인해 당내 불협화음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내년 지방선거가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당내 불협화음에 따른 도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당내의원들을 하나로 결속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임 부의장을 조속한 시일 내에 당대표 주재 하에 이번에 출마했던 의장후보들과 부의장 후보들, 그리고 대표단까지를 포함한 자리를 마련하여 화합을 도모하고 민주당의 발전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자리에 모여 그동안 쌓여왔던 상호간의 불신이나 오해를 풀겠다는 의미다


.
임 부의장은 끝으로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았다 해서 집행부가 자료제출에 소홀하거나 의원들의 정당한 요구사항에 불응하는 일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될 것”임을 강조했다.


수원=채종수 기자cjs@siminilbo.co.kr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