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신 나쁜손, 심석희 탈락...네티즌들 “내년 평창에서 보자” “아무리 봐도 이해가...” 공분

서문영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7-02-22 02:46: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KBS2 중계 방송 캡처)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심석희가 판커신의 나쁜손에 당했다.

심석희는 21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중국 판 커신의 외손으로 오른쪽 다리를 막는 행위에 고배를 마셨다.

이날 경기에서 그는 마지막 바퀴에서 스퍼트를 올렸지만 판커신의 방해를 받아 3위였던 장 이저가 선두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후 심석희는 판 커신의 저지를 뿌리치고 3위로 들어왔지만 페널티 판정으로 탈락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haji**** 내년 평창에서 보자” “진** 스포츠를 반칙부터 배우나?” “sjsm**** 저건 아무리 봐도 이해가 안 된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경기는 심석희와 판 커신이 실격해 최민정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