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산국악당, 17~18일 '1:1 이중나선 (二重螺線)'공연 펼친다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7-11-09 15:0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남산골한옥마을 서울남산국악당은 오는 17~18일 양일간 2017년 기획공연 시리즈 ‘남산 컨템포러리_전통 길을 묻다’의 다섯 번째 공연으로 원일과 타악듀오 모아티에의 콜라보 무대 <1:1 이중 나선(二重螺線)>를 진행한다.

‘남산 컨템포러리-전통, 길을 묻다’ 시리즈는 ‘남산에 담는 이 시대의 예술’을 주제로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전통예술을 근간으로 한 실험적인 작업을 진행하는 프로젝트이다.

<1:1 이중 나선(二重螺線)>라는 제목은 반(half)라는 뜻의 모아티에와 하나(一)라는 뜻의 원일의 이름을 조합해 만들어졌다.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평창동계올림픽 음악감독 등을 거친 원일이 참여한 이번 공연 <1:1 이중나선>에서는 ‘모노크롬 웨이브’, ‘삼신할미 만트라 시나위’, ‘야생정원’, ‘다드리4’, ‘Replicant No.5123’ 등 그의 신곡을 만나볼 수 있다.

전곡을 함께 연주할 여성 타악듀오 모아티에(Moitié)는 퍼커셔니스트 김은혜와 한문경이 결성한 팀이다. 명칭은 프랑스어로 '반'이라는 의미로, 연주로 받은 금액의 ‘절반’을 적립해 일정 금액이 모이면 기부를 함으로써 나누고 베푸는 삶에 대한 의지가 담겨있다.

입장료는 전석 2만원이며,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 또는 인터파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특히 한복을 입은 관람객은 공연료의 95%를 할인받아 천원에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학생, 중구 구민, 남산골한옥마을 체험 참여자, 예술인패스 소지자는 50% 할인된 금액으로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남산골한옥마을 공연기획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