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대흥사‘묘법연화경 목판’국가 보물 지정예고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7-11-19 11:53: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화재청 지정 예고…4개 간행본 중 현존 유일본 가치 인정
▲ 문화재청이 국가 보물로 지정 예고한 해남대흥사에 소장된 450여 년 된'묘법연화경' 목판(사진)
[해남=정찬남 기자]450여년 된 전남 해남 대흥사 소장 ‘묘법연화경 목판’이 최근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해남 대흥사의 ‘묘법연화경 목판(妙法蓮華經 木板)’은 1450년 문종의 병세가 나빠지자 안평대군 이용(李瑢) 등이 부처에게 소원을 비는 발원(發願)을 해 활자로 새긴 초주갑인자(初鑄甲寅字) ‘묘법연화경’을 명종 16년(1561년)에 장흥 천관사(天冠寺)에서 목판에 새긴 것이다.

갑인자본 계열 ‘묘법연화경’은 황해도 자비령사(1493년), 충청도 무량사(1493년), 경상도 신흥사(1545년) 등지에서 간행했다고 알려졌으나 대부분 전해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대흥사 소장 묘법연화경 목판은 유일본이자 시기적으로 가장 오래된 판본이어서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해 보호할 가치가 있다.

초주갑인자(初鑄甲寅字)는 1434년 갑인년(甲寅年)에 세종의 명으로 주자소(鑄字所)에서 만든 구리활자다.

‘묘법연화경 목판’은 앞으로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