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문학창작촌, 오는 28일부터 '2017 아시아문학창작워크숍' 개최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7-11-21 15:42: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문화재단 연희문학창작촌은 <2017 아시아문학창작워크숍(부제: ‘도시와 골목- 아시아 작가들, 골목을 이야기하다’)>를 오는 28일부터 12월1일까지 연희문학창작촌과 신촌 등지에서 개최한다.

아시아 문학 작가들의 교류 및 아시아 문학의 흐름을 확인하는 이번 아시아창작워크숍은 ‘도시, 골목’을 주제로 아시아 5개국 작가들의 창작 과정과 결과를 나눈다. 워크숍에 초청된 해외 작가는 자 응언(Dạ Ngân, 소설가, 베트남), 오까 루스미니(Ida Ayu Oka Rusmini, 소설가/시인, 인도네시아), 나라얀 와글레(Narayan Wagle, 소설가, 네팔), 아다니아 쉬블리(Adania Shibli, 소설가/극작가, 팔레스타인), 우팃 해마무(Uthis Haemamool, 소설가, 태국) 등 5명이다.

이 행사는 ▲골목투어(이달 28~30일 성북동 외) ▲작가세션(‘상실의 길목에서’ 이달 29일 오후 3시 대학로연습실 다목적실, ‘자유의 길목에서’ 30일 오후 4시 부암동 유나방송) ▲도시, 골목 낭독회(12월1일 오후 7시30분 대현동 카페 파스텔)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골목산책 프로그램에서는 ▲연희문학창작촌이 위치한 연희동, 연남동 ▲만해 한용운의 ‘임’, 상허 이태준의 ‘문장’, 백석의 ‘북방’ 등의 흔적을 품고 있는 심우장, 북정마을, 길상사, 수연산방 ▲변화의 바람이 몰아치는 현장인 익선동, 낙원동, 청와대 앞길, 부암동 등의 골목을 소설가 임수현, 이지, 부희령의 안내로 돌아볼 예정이다.

작가세션은 초청 작가별 주제를 선정해 국내작가들과 창작의 경험을 나누는 심화 워크숍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베트남, 네팔, 팔레스타인 작가가 소설가 김이정, 평론가 고영직, 소설가 오수연과 ‘상실’을 주제로,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인도네시아, 네팔 작가가 소설가 김민정, 손아람과 ‘자유’를 주제로 대담을 나눈다.

작가세션과 낭독회는 누구나 온라인 사전신청을 통해 무료로 참가가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