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문화재단, 25일부터 '해설이 있는 국악 풍류산방3' 진행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7-11-22 14:20: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 종로문화재단은 오는 11월25일부터 12월16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4회에 걸쳐 부암동 전통문화공간 무계원(창의문로 5가길2)에서 '해설이 있는 국악 풍류산방3'을 진행한다.

매 공연마다 50명씩 관람 인원을 제한하는 소규모 공연으로 한옥 사랑방에서 옛 선비들이 풍류를 즐겼던 것처럼 전통문화공간 무계원 안채에 신발을 벗고 들어가앉아 편안하게 국악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이번 공연에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1호 휘몰이잡가 예능보유자 박상옥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전수교육조교 김수연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전수교육조교 유지숙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배뱅이굿 전수교육조교 박준영 ▲국가무형문화제 제30호 가곡 이수자 황숙영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1호 송서율창 이수자 이기옥 ▲제13회 남도민요경창대회 명창부 대상(대통령상) 강경아 등 국악계 대표 얼굴들이 두루 참여한다.

이달 25일 열리는 첫 번째 공연에서는 여창가곡, 가사, 평시조, 남창지름시조와 송서율창, 경기민요를, 12월2일 공연에서는 판소리와 남도민요를 감상할 수 있다.

12월9일에는 휘몰이잡가, 상여소리, 노동요와 가야금산조 그리고 판소리를, 마지막 네 번째 공연인 12월16일에는 서도좌창, 서도민요, 배뱅이굿을 감상할 수 있으며, 매회 한국전통음악학회장 서한범 교수가 현장에서 일반인들이 어려워하는 우리 전통 국악에 대해 간단하면서도 쉬운 해설을 곁들일 예정이다.

관람료는 회차별 2만원이며 50명 선착순 접수로 진행된다. 종로구민 및 경로자는 30% 할인, 한복 착용자는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문의 및 접수는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무계원, 종로문화재단 문화사업팀으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