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극단, 제75회 정기공연 '해무' 12월9일부터 막 올려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7-11-22 15:04: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립극단(예술감독 강량원)이 김민정 작가의 희곡<해무>를 무대에 올리며 2017년을 마무리 한다.

<해무>는 2007년 초연 당시 차범석의 <산불>을 잇는 리얼리즘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2007 한국 연극 베스트7’에 선정됐다. 또한 스토리가 지닌 강렬한 인상이 큰 호응을 얻어 2014년에는 영화 ‘해무(감독 심성보)’로도 제작된 바 있다.

연극 <해무>는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바다 안개에 갇혀 진퇴양난의 상황에 놓인 뱃사람들의 역경과 그것을 극복해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우리 시대의 좌절과 고난을 극복해나가려 애쓰는 인간의 본질적인 모습에 초점을 맞추어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것이다.

한편, 2016년 12월 인천시립극단에 취임, 연극 <해무>의 연출을 맡은 강량원 예술감독은 “마치 난파된 낡은 어선을 그대로 옮겨 놓은 것과 같은 실감나는 무대와 디테일한 소품, 멀미가 날 정도로 생생한 바다의 이야기가 눈앞에 펼쳐지면서 관객들은 실제로 바다 위에 떠있는 듯한 착각을 하게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뱃사람들이 지독한 고난과 싸우는 현장을 지켜보며 삶의 멀미를 함께 느끼고, 마치 한 배에 탄 듯 그들의 처지에 점차 공감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인천시립극단의 연극 <해무>는 12월9일부터 12월17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문화예술회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