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3~30일 ‘현대 단청화전’ 개최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7-12-21 14:34: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기 용인시는 오는 23~30일 문화예술원 전시실에서 불교미술 작가인 양선희씨와 한국전통공예건축학교 단청전수동문회 주최로 ‘현대 단청화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단청화는 궁궐이나 사찰 등 목조건물에 여러 가지 무늬를 그리는 전통미술의 한 분야다.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그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된 이번 전시회에서 단청의 아름다움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80여점의 단청화가 선보인다. 특히 개장 첫 날인 23일 오후 2시에는 소년‧소녀가장 장학기금을 마련하는 단청화 경매행사도 열린다.

양 작가는 중요무형문화재 제48호 단청장(丹靑匠) 전수 교육조교로 지난 2011년 대한민국 불교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자세한 사항은 용인문화예술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