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대표팀, "음주부터 성추문까지...과거 구설수" 재조명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01-19 17:53: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 방송 캡쳐)

쇼트트랙 대표팀의 과거 구설수가 조명되고 있다.

19일 쇼트트랙 대표팀에서 폭행 구설수가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면서, 과거 쇼트트랙 대표팀의 구설수가 다시금 회자된 것.

과거 쇼트트랙 대표팀은 성추문과 폭행, 음주 구설수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2016년 1월 대표팀 코치가 성추문에 휘말려 소치 올림픽을 한 달 앞두고 사퇴한 것.

이후 2017년 9월에는 훈련 도중 선배가 후배를 때리는 사고가 발생했고, 폭행을 가한 선수는 결국 1년 자격 정지 징계를 받게됐다.

두 달후 11월에는 앞선 폭행 사건의 피해자였던 후배가 음주 구설수에 오르게 됐다.

당시 고등학생 신분이었던 선수가 음주를 한 것.

고교생임에도 지인들과 버젓이 음주를 한 것은 물론, 적지 않게 취한 상태에서 남의 숙소를 찾아들어가는 실례를 범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맹 관계자는 "해당 선수가 대회에 참가한 선수 학부모들이 묵고 있는 방을 자기 방으로 착각, 들어가면서 음주 사실도 알려지게 됐다"고 설명해 대중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