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 칠리치, 皇帝 로저 페더러 "든든한 부인 미르카의 내조...극복 가능할까?"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01-28 19:2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 페더러 SNS)

테니스 선수 마린 칠리치와 로저 페더러가 주목받고 있다.

28일 마린 칠리치와 로저 페더러가 화제의 중심에 서면서, 마린 칠리치와 로저 페더러에게 누리꾼들의 이목이 모아지고 있는 것.

마린 칠리치는 1988년 9월 28일 출생으로 크로아티아가 출신지다.

마린 칠리치는 2005년 프로로 전향해 두각을 나타냈으며, 2017년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준우승' 'ATP 투어 퀸스 클럽 챔피언십 단식 준우승' 'ATP 투어 이스탄불 오픈 단식 우승'에 빛나는 이력의 소유자다.

반면 로더 페더러는 부인 미르카 페더러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있는 명실공히 '皇帝'로 손꼽히고 있다.

테니스 선수 출신인 미르카는 은퇴 후 로저 페더러의 전폭적인 후원자로 변신한 것.

그녀는 선수 시절의 경험을 살려 투어 스케줄, 스폰서십 계약, 언론 인터뷰 등 모든 분야를 관리해주는 매니저로 로저 페더러의 곁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누리꾼들은 마린 칠리치와 로더 페더러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는 목소리를 내고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