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임효준·심석희·최민정 ‘화제’... “진규는 금메달 만들기에 이용당했다” 충격 재조명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02-10 20:02: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노진규 선수 / 팬클럽 사이트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임효준·심석희·최민정 선수가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10일 오후 7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황대헌’, ‘임효준’, ‘심석희’, ‘최민정’ 등이 연이어 등극하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 황대헌·임효준·심석희·최민정 선수가 출전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故 노진규 선수가 새삼 이목을 집중시킨다.

더욱이 최근 노진규 선수의 누나 노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규는 금메달 만들기에 이용당했고, 나는 금메달 만들기에서 제외당했다”는 글을 게시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어 “4년 전 연맹은 메달 후보였던 동생의 통증 호소를 외면한 채 올림픽 메달 만들기에 급급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노진규는 지난 2016년 오랜 투병생활 끝에 올림픽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생을 마감한 것으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