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영 울돌목 뜰채 숭어 잡이 보러오세요”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8-04-17 15:2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명량대첩 우수영관광지, 다양한 볼거리와 싱싱한 숭어회 현장 시식도 가능 [해남=정찬남 기자]
▲ 땅끝 해남 우수영 명량해협의 거친 물살을 헤치며 지나가는 숭어를 뜰채로 들어올리고 있는 어부(사진)
전남 해남 우수영 울돌목에 바닷물이 빠지는 시기(썰물)에 상류로 올라가는 보리숭어를 뜰채로 잡는 장면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관광객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와 싱싱한 숭어회 맛을 제공하고 있다.

매년 4월 하순부터 6월 초순까지 바닷물이 빠지기 시작한 시점(썰물)에 2~3시간 동안 울돌목을 거슬러 올라가는 숭어 떼를 기다리고 있다 뜰채 도구를 이용해 건져 올리는 이색적인 방법으로 잡는데 올해는 수온이 높아 4월 초순부터 올라와 우수영관광지 볼거리 제공을 한몫 하고 있다

4월부터 6월에 보리가 피어 익어갈 무렵까지 잡는 숭어를 보리숭어라 한다. 이 시기에 갓 잡은 숭어는 산란기 이전으로 기름이 많아 찰지고 식감이 좋아 애호가들이 늘상 찾는 횟감으로 소문이 자자하다.
▲ 해남 우수영관광지에서 펼쳐지는 명량해협을 지키는 수군들의 행군 시연 모습(사진)
더불어, 울돌목의 회오리 물살과 우수영 관광지의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