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화제 급부상‘... 이빨 빠진 7살 축구 신동의 색다른 사진 한 장 ’핫이슈 등극‘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8-07-25 09:15: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 출처=이강인 / 방송 화면
스페인 발렌시아 CF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25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이강인’이 등극한 가운데, 이날 1군 무대에 데뷔한 이강인 관련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며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최근 문화칼럼니스트 김경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강인은 2007년 축구 소재의 KBS 예능 프로그램에서 처음 모습을 선보인 이후 ‘이빨 빠진 축구 신동’이란 애칭의 주인공”이라며, “국가대표 이승우가 13살 때부터 축구 천재로 불리던 것을 비교하면 이강인의 등장은 당시 축구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강인은 7살 때 국가대표 선수였던 유상철과 골대 맞추기 승부에서 승리했으며, 10살 때는 심폐 지구력 측정 테스트에서 같은 연령대 체육 영재 중 상위 0.1% 안에 들어갈 정도로 선천적인 체격 조건을 갖췄다”고 언급해 주목 받고 있다.

한편, 2017년부터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U-20 국가대표팀으로 활약 중인 이강인은 5경기에서 3골을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