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인식개선 프로젝트 제2회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 성료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8-07-31 13:23: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2회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허들링은 남극의 펭귄이 영하50도의 혹한을 이기기 위해 수만 마리가 서로 몸을 붙이고 안팎을 바꿔가며 온기를 나누는 감동의 행위이다.

제2회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는 이러한 펭귄들의 허들링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는 모두 하나’라는 인식을 청소년들에게 심어주고 서로 화합하며 상생하는 삶과 배려의식을 배우는 인성교육의 장으로, 다문화 청소년과 일반 청소년이 함께 구성된 합창단 25개 팀 약 250여명이 전국 각지에서 참여했다.

청소년인성교육을 선도하는 사단법인 밝은청소년과 이화여자대학교가 주관하고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KBS가 후원하며 현대차정몽구재단과 고려아연㈜이 협찬하는 제2회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는 다문화학생 12만 시대를 맞아 합창 활동을 통해 긍정적인 자아의식과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고 다문화 인식 개선을 위해 기획된 축제로 2017년에 이어 두 번째 무대의 막을 올렸다.

모든 참가자는 28일 합창축제에 앞서 4개월에 걸쳐 각 참가 팀별로 합창 연습을 해왔으며 25일부터 28일까지 이화여대에서 3박4일의 캠프를 통해 80여명씩 총 3개팀(허ㆍ들ㆍ링)으로 재조정해 처음 만나는 친구와 친해지는 시간을 갖고 노래와 안무를 연습하며 허들링 정신을 되새기는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28일 제2회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의 막이 오르자 1600석의 KBS홀 객석이 환호로 가득 찼다.

‘허’팀의 ‘HAPPY THINGS‘, ‘모리화‘, ‘바람의 빛깔+오빠생각‘, ‘꿈꾸지 않으면‘의 무대를 시작으로 ‘들’팀의 ‘세계민요 메들리’, ‘아에이오우’, ‘함께’의 무대가 이어졌으며 ‘링팀’의 ‘새싹들이다+숲속을 걸어요’, ‘네모의 꿈’, ‘둥글게 둥글게+앞으로 앞으로’,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무대도 큰 호응을 얻었다.

허, 들, 링 팀의 개별무대 후 준비된 소프라노 이승은과 작년 허들링키즈 1기의 축하공연은 객석을 가득 매운 가족들과 참가자 250여명에게도 큰 감동으로 다가와 많은 박수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허들링’이 하나가 돼 모두 무대에 올랐다.

모든 공식 행사가 종료된 후 참가자 250여명과 이들을 인솔했던 40여명의 인솔자 선생님들은 모두 대기실에 모여 작별인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밝은청소년 관계자는 "이번 합창축제를 통해 12만 다문화 청소년이 소중한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우리의 미래로 자리 잡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원하며 앞으로 해가 거듭될수록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가 지속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