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민선7기 충남도정·교육행정 ‘첫 검증’

장인진 / 기사승인 : 2018-09-03 13:26: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4일 임시회 폐회
14명 의원 교육·복지행정 질의
道 인권 조례안등 안건 심의도


[홍성=장인진 기자] 충남도의회가 민선7기 도정 및 교육행정에 대한 첫 검증에 나선다.

도의회는 4일부터 오는 14일까지 11일간 제306회 임시회를 열고 도민 생활과 밀접한 조례 심의,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 등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14명의 의원이 신청한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에서는 민선7기 충남도 묵은 현안을 비롯한 갈등문제, 복지·보건 활성화 등에 대한 해결책을 묻고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이공휘 의원(천안4)이 충남도 출자·출연기관 임원추천위원회 구성 문제와 공유재산 효율적 관리를 위한 공간정보화 필요성에 대해 질문한다. 안장헌 의원(아산4)은 의회와 집행부의 관계를, 이선영 의원은 미세먼지를 비롯한 환경오염 실태와 대책 등을 묻는다.

이영우 의원(보령2)은 발전소 주변 지역인재 채용 범위 확대를, 한영신 의원(천안2)의 경우 국가사무 지방이양에 따른 선제적 대응 등을 촉구한다.

양금봉 의원(서천2)은 농업·농촌 지원센터 운영 개선을, 이계양 의원은 교통약자 교통사고 현황 및 대책에 대한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밖에 ▲김연 의원(천안7) 영유아 보육비 현실적 지원 대책 ▲여운영 의원(아산2) 이주노동자 사회적 위치 현황 ▲김득응 의원(천안1) 농촌지역 상수도 설치비용 지원 방안 ▲김명숙 의원(청양) 지역균형발전 사업에 대해 ▲방한일 의원(예산1) 서해선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 제안 ▲조승만 의원(홍성1) 내포신도시 활성화 대책 ▲지정근 의원(천안9) 충남경제 활성화 대책 등이 예고됐다.

도의회는 이번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민선 7기 도정과 교육행정이 나아갈 방향을 가늠하고, 건전한 견제와 감시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와 별개로 황영란 의원을 비롯한 5명의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지역에서 풀어야할 현안 등 도민의 목소리를 대변한다.

도민의 생활과 밀접한 조례도 심의되는데, ‘충남 인권 기본 조례안’을 비롯한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조례’, ‘아기수당 지원에 관한 조례’, ‘입양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 등이 이번 회기에서 심의된다.

유병국 의장은 “이번 임시회에서는 의원들이 민선 7기 도정 및 교육행정에 대한 길잡이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질문 내용과 제언 등이 도정과 교육행정에 스며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