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영 울산시의회 부의장, 삼호동 시장조성 주민의견 청취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7 14:53: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울산=최성일 기자] 울산시의회 이미영 부의장은 최근 삼호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남구의회 안대룡·임금택 의원, 울산시청 및 남구청 담당 공무원과 삼호동 주민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호동 시장 조성과 관련한 주민들의 의견청취를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이날 공청회에 앞서 이 부의장은 “삼호동 시장조성에 관한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며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제시해줄 것을 요청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삼호동에만 시장이 서지 않아 다른동까지 가서 물건을 팔거나 사야하는 주민들의 불편함이 있고 상권활성화를 위해 시장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삼호동 대부분이 주택전용용지로 돼 있어 시장이 서게 되면 주차문제와 소음의 피해를 줄 수 있다”고 강조하며 “주거지에 시장이 서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이 부의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삼호동 주민들의 시장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으니 주민들의 의견이 한쪽으로 모아지면 차후 2차 공청회에는 시장 형태나 장소 등 더 구체적인 주제를 가지고 개최할 예정"이라고 언급하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