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한국민화뮤지엄, ‘제4회 한국민화뮤지엄포럼’성료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8-11-12 12:35: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진군 민화협회 민화작품전 전시회도 [강진=정찬남 기자]
▲ 한국민화뮤지엄포럼(사진)
전남 강진군 청자촌에 위치한 한국민화뮤지엄(관장 오석환)이 지난 3일부터 4일까지‘제4회 한국민화뮤지엄포럼’을 개최했다.

한국민화뮤지엄포럼은 한국민화뮤지엄의 개관과 함께 2015년에 시작됐다.

한국민화뮤지엄포럼은 조선시대 작품의 미술사적 연구 발표에 중점을 기존의 민화 전문 포럼의 관행을 깨고 세계 미술시장의 동향, 저작권법, 전시기법 등 현실적인 문제를 다뤄 현대민화 작가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오슬기 한국민화뮤지엄 부관장의‘중국 현대미술의 발전 과정과 현대민화의 나아갈 방향 연구’에 관한 발표와 유정서 월간민화 국장의‘현대민화의 동향’에 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조선민화박물관 현대민화 공모전에서 우수상 이상 수상한 작가들의 단체인 민수회 회원 과 민화에 관심 있는 약 50여 명도 참석해 열기를 더했다.

강진군 사의재 한옥체험관에서 숙박 한 포럼 참석자들은 둘째 날인 4일 강진만 생태공원과 오감통 시장을 방문해 강진 관광과 강진특산품을 구매했다.

한국민화뮤지엄 오석환 관장은“한국민화뮤지엄은 앞으로도 포럼을 통해 현대 민화의 판로 개척, 대중화 및 세계화를 위해 현실적이면서도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강진군 지역경제 발전 및 민화의 고장으로 이미지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강진군 민화협회 창립특별전...민화협회원(사진)
한편 강진군 민화협회는 이날‘강진민화협회 창립특별전’을 가졌다.

이 행사에는 한국민화뮤지엄 오석환 관장과 강진민화협회 양영식 회장과 작가들이 함께 했으며, 개막식을 축하하기 위한 내빈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해외 출장 중인 이승옥 강진군수를 대신해 참석한 김은옥 여사를 비롯해 위성식 강진군의회의장, 김보미 강진군의원, 민수회 민봉기 회장, 전 36사단 사단장이자 민수회 고문을 맡고 있는 이용석씨와 김명희씨 등 회원 7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강진민화협회는 강진군 평생교육센터에서 운영하는 민화실기 수업에서 광주전통민화협회 성혜숙 회장의 지도로 활동 중인 강진 군민들로 구성돼 있다.

그 중 11명의 작가가 참여해 총 2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내년 2월 28일까지 세 달간 한국민화뮤지엄 2층 생활민화관에서 열린다.

한국민화뮤지엄 오석환 관장은“국내 최대 규모의 민화 전문 박물관인 한국민화뮤지엄을 통해 강진군이 민화의 고장으로 거듭나는 데 강진민화협회의 활동이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세부사항 확인 및 문의는 유선 또는 한국민화뮤지엄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