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옥현 전남도의원, 중소 조선업 활로 마련 강력 촉구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8-11-13 15:4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2일 전남도 대상 행정사무감사
중소 조선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정책‥집중 지적 대책 요구


[무안=황승순 기자]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조옥현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2)은 12일 전남도 경제에너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조선업 일부 사업의 부진한 추진실적과 소상공인, 중소자영업자의 지속적인 관리 미흡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조옥현 의원은 “조선업 악화로 인해 영암과 목포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고 올해 들어 선박 발주량이 늘면서 조선경기가 한층 나아진 듯 보였으나 일부 대기업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의원은 전남에서 조선업 관련 사업 중 스마트 친환경 선박 육성기업을 포함한 10여개의 사업의 실행율이 0%인 이유를 묻고 사업 진행을 서둘러 줄 것을 촉구했다.

또 “국내 금융기관들이 RG(선수금 환급 보증)를 꺼리는 실상이 중소 조선업 활로 마련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으므로 지자체와 정부의 개선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조의원은 “전남도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지원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소득과 소비가 최하위를 기록한다.”며, “많은 준비 없이 쉽게 창업할 수 있는 직종들의 경쟁률이 몰리고 있어 지속적인 관리와 철저한 준비를 통해 창업 실패율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남페이(J-Pay) 도입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다.

전남페이는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고자 만든 간편 결제로 QR코드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구매대금을 결제할 수 있는 간편 결제 플랫폼이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29개 기관과 공동 T/F를 구성해 도입 추진 중으로 도민이 일반 카드를 쓰지 않고 전남페이를 사용해야 할 이유를 만들어야 대중화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는 7일부터 13일까지 전남도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