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성남아트센터 소극장뮤지컬 시리즈Ⅳ <오디너리데이즈>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8-11-20 11:08: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성남=오왕석 기자]성남문화재단(이사장 은수미)이 오는 11월 24일(토)~25일(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뉴욕을 배경으로 무한한 가능성이 펼쳐진 미래를 걱정하고 의심하며 살아가는 네 인물의 일상을 그린 뮤지컬 <오디너리데이즈>를 선보인다.

뮤지컬 <오디너리데이즈>는 성남문화재단이 작품성과 대중성, 흥행성이 검증된 작품을 시민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기획한 소극장 뮤지컬 시리즈의 올해 마지막 작품이다.

뉴욕 드라마티스트 매거진에서 ‘주목할만한 50인 작곡가’ 중 한 명으로 선정된 아담 그완(Adam Gwan)의 21곡 넘버로, 우리와 꼭 닮은 뉴오커들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풀어낸 송스루(Song-through : 대사 없이 노래와 음악으로만 극을 진행하는 뮤지컬) 작품인 <오디너리데이즈>는 지난 2008년 영국 오프웨스트엔드를 시작으로 미국 오프브로드웨이, 오스트레일리아, 일본, 프랑스, 브라질 등 유럽과 미국을 넘어 5대륙에서 200회 이상 공연했다.

작품은 길거리에서 전단을 나눠주고 있지만 언젠가 자신의 재능이 빛을 볼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사는 무명의 예술가 워렌, 자신이 원하는 꿈을 찾겠다는 마음으로 뉴욕을 찾은 대학원생 뎁, 클레어를 사랑하며 결혼을 꿈꾸는 제이슨과 그를 사랑하지만, 과거의 상처로 결혼을 두려워하는 클레어. 이 네 명의 주인공들이 일상 속에서 만들어 내는 인물 간의 독특한 연결고리를 보여주며 뉴욕 생활의 꿈과 현실을 담고 있다.

뮤지컬 <오디너리데이즈>의 가장 큰 특징은 뮤지컬 공연에서 흔히 등장하는 인물 간의 뚜렷한 갈등 관계나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는 클라이맥스가 없다는 것이다. 이 부분이 우리가 살아가는 보통의 날들과 닮아있으며, 캐릭터 모두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모두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 같다는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배우들의 감정선을 따라 연주되는 경쾌하고 아름다운 멜로디의 피아노 라이브 연주도 놓칠 수 없는 매력 포인트다.

보통 사람들의 삶 속에서 볼 수 있는 삶의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모습과 인간미가 녹아 있는 뮤지컬 <오디너리데이즈>는 관객들이 자신을 돌아보며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뜻깊은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