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이삭 서대문구의원, ‘치매 인프라 확보’ 제안

고수현 / 기사승인 : 2018-11-20 14:13: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자바우처로 민간 프로 확대하자”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주이삭 서울 서대문구의원이 “구민이 생활권에서 쉽게 참여 가능한 ‘치매 관련 프로그램 운영기관’을 발굴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나섰다.

주 의원은 구의회 행정복지위원회에서 진행된 '서대문구 치매지원센터 운영 및 관리사무의 민간위탁 동의안' 심사과정에서 “지역내 치매관련 시설은 총 79곳인데, 모두 장기요양기관이며 치매전담형 기관은 전무했다. 대부분 ‘주·야간 보호’나 ‘방문요양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인지재활 프로그램 운영’과는 거리가 멀다”며 지역내 치매관련 인프라 부족을 지적했다.

그는 부족한 치매관련 인프라 확대를 위해 ‘민간시설의 치매관련 프로그램 확대를 위한 전자바우처 도입’을 제안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노인돌봄 종합서비스’의 경우 방문·주간보호 또는 단기가사 서비스를 제공할 때 전자바우처를 활용하는데, 이같이 민간시설의 치매예방 또는 인지재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목적의 바우처를 만들자는 아이디어다.

민간시설이 고객 유치를 위해 치매관련 프로그램을 확대 또는 개발하게 되면, 구민이 굳이 치매지원센터를 오지 않아도 주변에서 쉽게 치매관련 인프라를 이용하게 된다는 게 주 의원의 설명이다.

아울러 주 의원은 “치매지원센터 위탁사무 평가지표의 개선과 ‘센터 프로그램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 위탁사무 평가지표의 ▲인식개선사업 ▲조기검진사업 ▲등록관리사업 ▲자원연계사업 항목 배점은 5점씩 총 20점인데, ‘2018년 서울시 치매관리사업 평가지표’에는 총 75점”이라며 “서대문구 치매지원센터가 사업내용보다도 조직 및 시설운영에 집중하게 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치매지원센터에서 제출한 운영현황에 따르면 서울시 치매관리사업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된 2만9444명 중 프로그램 참여 실인원이 604명”이라며 “실제로 많은 구민이 치매지원센터가 자랑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앞으로도 노인 치매예방은 물론 그들의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마련에 힘쓰겠다”며 “향후에는 치매에만 국한되지 말고 노인의 전반적인 건강 증진을 위한 시설을 중심으로 노인 건강에 힘쓰는 구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