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흡연실 가이드라인을 만들 것"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09-05 16:11: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 금연단속 반발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서울시가 이달부터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단속에 들어갔지만 과태료 납부 거부 등 일부 흡연자들의 반발도 거세게 일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측은 “흡연자와 비흡연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흡연실 설치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박영숙 서울시 건강증진과장은 5일 KBS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기본적으로 세계보건기구나 뉴욕 등 흡연 선진 도시에서는 흡연실 설치를 지양하고 있는데, 이유는 흡연실을 운영해보니 아무리 좋은 공조 시설이 있더라도 유해물질을 완전히 제거하기 어렵고, 정작 흡연하시는 분들조차도 흡연실에 들어가지 않으시고 밖에서 피우신다고 한다”면서 “서울시에서는 금연구역을 점차 넓혀감에 따라 과도기적인 차원에서 흡연실을 염두에 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연 시책이나 단속 구역을 확대할 계획’을 묻는 질문에 “당분간은 지하철 금연구역을 정착시키는데 주력할 예정이고, 또 금연 구역이 아니더라도 사람이 있는 곳에서는 금연을 하자는 의식이나 캠페인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단속 효과에 대해서는 “서울시내 지하철 출입구를 금연구역으로 정하기 전에 모든 지하철 출입구에 대한 흡연 실태를 모니터링했는데 당시 시간당 전체 지하철 출입구에서 약 1만5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흡연하는 것으로 심각했다”며 “그런데 지난 5월 금연구역 지정 후 다시 모니터링을 해봤더니 출입구별로는 크게 흡연자가 86%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9월1일 단속항 이후로는 흡연자가 더 줄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