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미혼남녀 대상 ‘하반기 계획’ 관련 설문조사 실시

이승준 기자 / / 기사승인 : 2021-07-28 09:42: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승준 기자]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계획’ 관련 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결과, 2021년 상반기를 돌아보며 느끼는 감정은 ‘답답함’(29.2%), ‘허무함’(27.2%), ‘만족스러움’(12.8%) 순이었다. 응답 중 부정 감정은 68.8%, 긍정 감정은 28.6%, 기타 2.6%로 부정적인 감정이 주를 이뤘다. 

2021년 꼭 이루고자 했던 한 해 목표로 남성은 시험, 자격증 등에 대한 ‘합격’(18.8%)이 가장 많았고, ‘취업’(15.2%)과 ‘연애’(15.2%), ‘내 집 마련’(11.6%)이 뒤를 이었다. 여성 또한 시험, 자격증 등에 대한 ‘합격’(19.6%)이 가장 많았고, 이어서 ‘다이어트’(19.2%), ‘취업’(16.4%), ‘여행’(9.6%)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동안 목표 달성이 잘 이뤄진 편이라는 이들은 33%, 그렇지 않다는 이들은 67%였다. 남성은 68.4%, 여성은 65.6%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고 답해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목표 달성에 가장 도움이 된 요소로는 ‘확고한 의지’(24.8%)를 꼽았다. 이어서 ‘주변인의 격려’(19%), ‘경제적 여유’(13.2%)라는 답이 이어졌고, ‘도움된 것이 없다’는 답은 22.6%였다.

반면 목표 달성에 가장 방해가 된 요소로는 ‘의지 부족’(32.6%)을 꼽았다. 이어서 ‘경제적 어려움’(25.6%), ‘체력 부족’(11%)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가 한 해 목표 실행에 영향을 주었냐는 질문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이들은 남성 54.4%, 여성 66.8%로 과반수가 넘었다. ‘영향이 없었다’는 남성은 29.2%, 여성은 23.6%였고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남성은 16.4%, 여성은 9.6%였다. 

한편, 올 하반기에 대한 미혼남녀의 전망은 대체로 낙관적이었다. 올해 상반기에 비해 하반기의 자신의 삶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보는 남성은 48.8%, 여성은 59.6%로, ‘더 나빠질 것’이라는 답(남성 12%, 여성 4.4%)보다 확연히 많았다. ‘비슷할 것’이라는 답은 남성 39.2%, 여성 36%였다. 대체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하반기 자신의 삶을 더 긍정적으로 예상했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마케팅팀 천수현 사원은 “앞날을 예측하기 힘들었던 올 상반기에도 다들 각자의 목표를 위해 애써왔다”며 “남은 2021년이 미혼남녀의 기대감에 부응하는 하반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준 기자 이승준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