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소방서, 고령의 치매노인 실종자 구조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2 15:31: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해남소방서, 실종 치매노인 구조 / 사진=해남소방서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산에 고사리를 꺾으러 간 후 길을 잃은 실종자 할머니(80세)가 실종 하루만에 119구조대·경찰·의용소방대원 등의 도움으로 무사히 가족 품에 돌아갔다.

지난 11일 해남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3시 11분경 해남읍 복평리에서 치매증상으로 치료 중인 환자가 남편이 외출한 사이 집 밖으로 나갔다는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실종자 구조 현장에 해남소방서 현장지휘단, 119구조대, 경찰150명, 군부대30, 주민 20여 명 등 합동 수색을 펼쳤지만 날이 어두워지면서 발견하지 못했다. 합동 수색 팀은 이날 날이 새자마자 119구조대와 헬기, 드론활용 및 특수구조대 인명구조견 등을 동원해 거주지 주변 수색을 재 시작했다.

수색 6시간 만에 해남소방서 119구조대 소방위 최수영 등 대원 3명이 주변 야산 중턱 가시덩굴 주변에 맨발로 쪼그리고 앉아 있는 실종자 이모(80)할머니를 발견했다. 대원들은 탈수증세 등으로 위험할 수 있는 이 할머니에게 즉시 음료 등을 제공하고 응급처치 후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해남소방서(서장 구천회)는 "앞으로도 신속한 출동과 인명구조견, 드론 등 첨단 장비를 활용한 훈련과 교육을 반복한 인명 구조 활동을 통해 국민의 귀중한 생명을 구하며 군민들이 항상 신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