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한부모가족 주택 입주 대상자 모집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09 12:42: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한부모가족 주택 잔여세대 입주자를 오는 12~15일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한부모가족 주택은 무주택 한부모가족의 주거안정을 위해 구가 서울시, SH(서울도시주택공사)와 협업해 금천구 가산동에 마련한 소셜믹스형 공공원룸주택이다. 지하층에는 주민공동시설과 주차장이 있고, 지상 2층부터 5층까지 3세대씩 거주하는 형태다.

이번에 모집하는 한부모가족 주택 잔여세대는 총 7세대다. 임대료는 주변시세의 50%수준이며, 기본 임대기간 2년, 입주자격 유지시 최대 20년까지 거주가 가능하다.

모집 대상자는 모집공고일(4월1일) 기준,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돼있으며, 만 18세 이하 자녀가 있는 한부모가정이다. 세대원 전원 무주택자이고,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70% 이하이어야 한다.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70% 이하(2인가구는 80% 이하)는 2인 가구 기준 365만28원 이하, 3인 가구 기준 436만8364원 이하다.

입주희망자는 9일 오후 2~5시 주택을 직접 확인한 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12~15일 구청 7층 통합복지상담실에서 가능하다. 방문 시 신분증, 자산보유사실확인서 등 구비서류를 지참해야 한다.

입주 자격요건, 임대료 등 자세한 내용은 구 홈페이지 '고시·공고', SH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거친 후 최종 입주자를 오는 6월4일 발표할 예정이며, 6월9일 호실추첨과 공동체교육을 실시한다. 입주자는 6월 말 SH공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8월31일까지 입주하게 된다.

입주자는 공동체주택 특성에 맞게 관리규약을 준수하고 공동체프로그램 참여에 동의해야한다. SH공사 공동체코디네이터가 입주민들이 공동체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유성훈 구청장은 “한부모가족 등 취약계층 주민들이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더욱 촘촘한 주거복지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구 여성가족과 또는 금천통통복지콜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