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공단, 지방공기업 혁신정책 '제안'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5 14:11: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국 하수관로 분류식화 · 태양광 기초시설 SOC사업 제안

▲ 광주환경공단, 지방공기업 혁신 라운드테이블 발표회의 참석 / 사진=광주환경공단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환경공단(이사장 김강열)이 행정안전부와 지방공기업평가원이 주관하는 지방공기업 혁신 정책회의에 참여해 ‘전국 하수관로 분류식화를 통한 전국 모든 강물 1급수 실현’ 등 눈에 띄는 제안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5일, 지방공기업평가원(서울 서초구 소재)에서 열린 “제1회 지방공기업 혁신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전국 주요 유형별 지방공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정부에 바라는 다양한 정책 사업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전국 환경공단군 대표로 참석한 광주환경공단은 기후위기에 따른 대응차원과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2가지 이색정책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전국 하수관거 100% 분류식화 사업’을 제안했는데 이는 우수와 하수의 혼합을 방지해 깨끗한 수자원을 확보하고 수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도모하자는 것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안임을 역설했다.

두 번째로는 기초시설, 거치대 등과 같은 초기 사업비용의 부담을 줄이고 국민에게 실질적인 이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태양광·풍력발전 기초시설 SOC사업’을 제안했다.

이는 정부의 지원을 통해 태양광 패널, 풍력발전 헤드의 설치사업을 확대하고, 매년 높아지는 태양광 패널의 효율성을 최대로 이끌어 신재생 에너지의 생산을 증대하자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또 태양광 발전사업에 사회적 취약계층의 참여를 보장해 경제적으로 지원하고, 기초시설의 디자인을 다양하게 변모해 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활용토록 하자는 제안을 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번 제안은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이 직접 정책기획부터 발표까지 모든 일련의 과정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그 의미를 더했다.

한편 광주환경공단은 ODA 차원에서 개발도상국의 환경기초시설 설치 및 운영지원을 지역 환경공단이 주도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은 물론 전 세계에 일명 ‘K-클린정책’으로 명성을 떨칠 수 있도록 하자고 호소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헌법에도 명시되어 있는 국민의 환경권을 보장하는 것은 매우 어려우면서도 중요한 일이다”며, “국가의 환경사업을 견인하고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제안이 정책으로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해본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