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육아지원 프로젝트’ 참여자 모집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7 13:31: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오는 11월12일까지 ‘육아지원 프로젝트’에 참여할 115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소위 ‘매우 귀하고 소중’하다는 의미의 ‘금쪽’같이 귀한 자녀를 양육하며 느끼는 육아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성동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는 ‘육아지원 프로젝트’를 마련하며 이들을 적극 돕기에 나섰다.

 

‘육아지원 프로젝트’는 초등학교 3학년 이하의 자녀가 있는 가정 또는 임신 중인 예비부모를 대상으로 전문가와 고민을 이야기하고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역내 예비사회적기업인 ‘그로잉맘’의 육아전문가를 통해 진행된다.

 

자녀가 있는 가정의 경우, 온 가족의 기질을 분석하는 ‘패밀리 기질분석’을 통해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아이와의 놀이를 통해 부모와의 관계 및 상호작용하는 모습에 대한 영상 분석도 실시한다.

 

아동의 언어 발달 상황에 따라 전문가의 맞춤형 솔루션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언어 상담과 함께 예비 및 초보 부모를 위한 부모 기질 분석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등 시기 및 상황별 종합적인 솔루션을 통해 구민들의 육아에 대한 고민 해결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사회적경제조직 활성화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온라인 프로젝트는 소정의 비용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성동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로 발생한 수익금은 전액 지역내 취약계층의 육아서비스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참여 신청은 오는 11월12일까지 선착순으로 인터넷 주소나 안내문 QR코드 스캔으로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대표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정원오 구청장은 “사회적 경제는 그동안 우리가 당면한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중요한 대안으로 경제, 기후위기 등의 상황에서도 사람들의 삶을 보듬는 역할을 수행해왔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육아문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