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15일부터 무료 자동차극장 운영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2 14:2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연말까지 총 20회 상영
▲ 성동구 살곶이공원 자동차 극장 모습.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오는 15일부터 12월까지 살곶이 체육공원 대운동장에 자동차극장을 운영한다.


자동차극장은 구가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쳐있는 구민들의 심리적 방역을 위해 전국 최초로 고안됐다.

725인치(가로 18m×세로 9m) 크기의 대형화면으로 주민들의 안전하고 즐거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자동차 극장은 앞서 올해 상반기까지 총 49회를 운영하며 7200대의 차량이 다녀가는 등 구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이번 자동차극장은 총 20회 상영으로 운영된다.

이달에는 '스파이더맨', '인사이드아웃' 등 가족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를 선정해 나만의 공간에서 가족·연인과 함께 영화를 보며 힐링의 시간으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오는 11월부터는 주민의견을 수렴해 추천작을 받아 주민이 원하는 영화를 상영하며 관람객들의 만족도도 높일 예정이다

이에 구는 안전하게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총괄적인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안전요원 배치, 구급차 대기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한편 살곶이 체육공원 내 운동장 방역을 매일 실시할 예정이다.

영화 관람료는 무료이며, 매회 200대의 차량을 예약받아 운영한다.

성동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상영일정, 상영작 확인 및 사전예약이 가능하다.

한편, 이달부터는 '저탄소생활 실천하기' 홍보 영상 상영과 함께 불필요한 공회전 멈추기 등 저탄소생활 실천하기 캠페인을 함께 진행해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도 적극 안내하며 함께 환경을 생각하는 기회도 가질 예정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자동차 극장을 통해 코로나 걱정 없이 문화생활을 맘껏 즐기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심리방역과 함께 문화적 갈증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