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석정근린공원, 2024년까지 북부 대규모 공원으로 조성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5 14:0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평택=오왕석 기자] 평택시 북부지역에 20만 평방미터의 대규모 공원이 민간투자 사업으로 조성 중이다.

 

대상지는 이충동, 장당동에 위치한 석정근린공원으로 평택시와 평택석정파크드림(주)가 공동으로 시행하며, 재원은 약 4,700억 원의 민간자본이 투자된다.

 

석정근린공원은 구)송탄시 시절인 1987년 최초 결정된 도시계획시설로 30여 년간 조성되지 못하고 있었으며, 2020년 7월까지 공원 조성을 위한 인가를 받지 못할 경우 일몰제 시행에 따라 자동 실효될 위기에 처해 있었다.

 

평택시에서 공원을 조성하려면 많은 재원이 투자되어야 하지만, 단기간에 대규모 예산 집행이 어려워, 심사숙고 끝에 2018년에 평택시 최초로 공원분야에 대한 민간사업을 시행한 것이다.

 

현재 1,140억 원을 투자해 보상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민간사업 총 면적은 25만5천㎡으로 5만5천㎡(22%)에 공동주택을 건설하고, 20만㎡(78%)에 공원을 조성해 평택시에 무상 기부채납하게 된다. 공사기간은 2022년부터 2024년까지이며, 숲속쉼터, 가족피크닉장, 플라워가든, 공연장 및 숲놀이터 등이 조성된다.

 

평택시장은 “민간사업 추진으로 재정을 절감하여 대규모 친환경 공원을 조성하고, 절감된 예산은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필수 기반시설에 재투자할 수 있게 되었다. 금년 중 관련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 하고 2024년까지 시민들에게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개방하여 생태・문화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