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역 성매매집결지 치안환경개선 방범시설물 공사 추진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0 17:08: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평택=오왕석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평택역 주변 성매매집결지 내의 치안환경 및 안전한 보행환경을 위해 방범시설물 개선공사를 20일 실시했다고 밝혔다.

 

방범시설물 개선공사는 지난 ‘평택역 주변 시민에게 돌려주기’ 관계기관 협의체 구성 이후 시민들이 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보행환경 개선과 우범지역 내의 각종 사고・범죄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논의됐으며, 평택시와 평택경찰서 뿐만 아니라 평택 시민들의 관심사항으로 추진됐다.

 

이번 공사는 ▲조도개선을 위한 LED보안등 교체 ▲각종 사고 범죄예방을 위한 방범용 CCTV 이전 설치 ▲청소년 통행금지구역 알림 및 시인성 확보를 위한 노면표시 및 간판 정비 ▲여성 안심구역 지정에 따른 여성안심구역 노면표시 설치 등이 주요 내용이다.

 

시는 공사현장 민원의 최소화와 신속한 시설물 정비를 위해 현장 확인 및 공사 동선 파악 등을 면밀히 준비했으며, 평택경찰서(서장 송병선)는 공사 차량, 작업자 및 관계자의 안전 확보를 위한 경찰 인력을 협조 지원해 큰 마찰 없이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예창섭 평택시 부시장은 “지난 5월 17일 「평택역 주변 시민에게 돌려주기」 관계기관 협의체 구성이후, 성매매집결지 내 치안환경개선을 위해 평택시, 평택경찰서, 평택소방서와 지속적인 실무협의를 통해 계획적으로 공사를 추진할 수 있었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성공적으로 공사를 마무리할 수 있게 협조해주신 평택경찰서 송병선 서장님께 감사드리며, 밝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해 앞으로 평택시민들이 이 거리를 안심하고 걸을 수 있도록 노력하며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평택경찰서 관계자는 “시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평택을 만들기 위해 평택시의 ‘평택역 주변 시민에게 돌려주기’ 추진 일정에 따라 치안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